새해 아침에

by 신현광 posted Jan 02, 20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인사 드립니다.
지난 한해동안 기도해 주시고 격려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어제(12월 31일)은
성도들이 함께 모여 송구영신예배를 드렸습니다.  
예년과는 달리 그리 총소리와 폭죽소리는 적게 들리는 밤이었습니다.
몇 년동안 요란한 폭죽과 총소리 때문에 예배를 드릴 수 없을 정도였는데 올해는 너무 조용했습니다.

그 이유가 뭔지 아세요?
파라과이의 경제가 너무 어렵다는 증거랍니다.
폭죽을 살 여유가 없다는 것입니다.
점점 그 소리는 적어질 것입니다.

지난번 선교편지에서 말씀드린 기적(?)의 물 사건은 끝났습니다.
몇 년전에 묻었던 수도관이 발견되고
그 수도관에 균열이 있었던 것으로 공식 발표가 되었습니다.
지난 주일에 성도들이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그 깨진 수도관에서 나오는 물을 기적의 물이라고 믿었던 사람들을 보면서 말입니다.
심지어 어떤 유언비어까지 있었는가하면
'내가 죽으면 그 자리에서 물이 나올 것이다'
그 죽은 청년이 집을 나서면서 이렇게 예언을 했다고하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그 죽은 청년의 어머니가 말했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수도관의 물이었답니다.
이 사건으로 오히려 저희 교회 성도들은 말씀에 선 신앙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는 좋은 교훈을 얻게 되었습니다.

 

familia.jpg

 



위의 사진은 
오늘 아침
가족과 함께 신년예배를 드리고 아이들의 세배를 받은후
라 빠스 학교앞에서 찍은 가족사진입니다.
아이들 보고 예쁜옷입고 사진찍자고 했더니
자기들 편한 대로 입고나와
"이 옷이 제일 좋아" 하더군요.
이 아이들도 자기들 편한 것이 제일 좋다고 생각하는 파라과자 (파라과이 여자)가 다 된 것 같습니다.

이미경 선교사에게 "당신 탈랜트 같다"고 칭찬했더니
너무 좋아하더군요.
그런데 나도 모르게 그다음 말이 나왔습니다.
"중견 탈랜트"   "뭐? 중견 탈랜트?.."

지금 이 편지를 쓰는 이시간까지 눈치를 봐야합니다.
"중견" 이 말은 안할껄..

2002년 1월 1일 오후에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