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경계를 넘어

    우리의 화평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안에서 문안드립니다. 파라과이는 추운 겨울입니다. 라빠스 학교도 2주간의 겨울방학을 지내고 있습니다. 다음주에 시작할 2학기 수업을 위해 교실과 운동장을 보수하며 공사중에 있습니다. 인디헤나 마을을 비롯한 라빠스 공동체의 모든 지체들도 날씨는 춥지만 함께 모여 뜨겁게 기도하며 믿음안에서 삶의 추위 또한 견디고 있습니다. 지난 6월 8일에는 '복이 있도다...
    Date2012.07.18 Reply0 Views15875 file
    Read More
  2. 평화를 향하여 함께 가는 길

    우리를 평화롭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평화로운 세상을 소망하게 하시며, 주님의 평화를 증거하도록 늘 새힘을 부어주시고 늘 우리와 함께 하시는 보혜사 성령님께 감사드립니다. 지난달 5월 국제 에큐메니칼 평화대회가 열릴때즈음 세계 교회가 '평화 주일'을 지킬때에 La Paz 평화공동체도 세계교회와 함께 평화를 위해 기도하였습니다. 특별히 26일 저녁에는 La paz 축제가 [참된 평...
    Date2011.06.23 Reply0 Views26363 file
    Read More
  3. 함께하는 삶을 꿈꾸며

    항상 우리와 함께 하시는 임마누엘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이곳 파라과이의 날씨는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곳의 인터넷 회사가 문을 닫아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어 불편합니다.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려면 앞으로 몇주는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저희 사역지에서의 5월은 우리 교회와 학교, 인디헤나 형제자매등 라빠스 공동체의 모든 지...
    Date2007.06.14 Reply0 Views16355 file
    Read More
  4. 복음화를 위한 영향력있는 사역이 되기를

    우리의 소망이신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날마나 라빠스 교회와 학교를 통해서 주님의 영광을 나타내며 지역사회에 믿음의 좋은 영향을 주는 사역이 되고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이번 5월 중에 저희 사역지에는 몇가지 큰 행사들이 있었습니다. 5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플랑클린 그레함 목사를 강사로 전국적으로 '페스티발 에스페란사'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아순시온집회에서는 각 신문사들...
    Date2005.05.30 Reply0 Views15726 file
    Read More
  5. 라 빠스 축제 2003

    어제 저녁(5월 30일(금))에 라 빠스 교회에서는 '라빠스 축제 2003'이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성대하게 치러졌습니다. 해마다 점점 성숙되어가고 규모도 커져가고 있었습니다. 작년에 700여명이 모였는데 올해에는 예상대로 1,000명이상이 모였습니다. 저희들이 초청하지 않았는데도 신문기자들이 오고 씨우닫 델에스떼가 속한 알또 빠라나주의 주지사가 참석하여 축하하였습니다. 발 디딜 틈없이 우리 라빠스 ...
    Date2003.05.31 Reply0 Views15672 file
    Read More
  6. 함께 나누는 선교를 꿈꾸며

    이곳은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제법 쌀쌀합니다. 저희는 5월 30일 금요일에 있을 '라 빠스 축제( Fiesta de la Paz) 준비가 한창입니다. 해마다 파라과이에 그리스도의 문화를 새롭게하는 목적으로 '라빠스 공동체'(라 빠스 교회와 학교의 모든 구성원들)이 모입니다. 작년에 약700명이 모였는데 올해에는 약 1000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합니다. 작년 라 빠스 축제의 주제는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였습니다. 올...
    Date2003.05.29 Reply0 Views15422 file
    Read More
  7. 졸음이 변하여 생명으로

    존귀하신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지난 한주간 동안 하루도 빼지 않고 계속 엄청나게 비가 내렸습니다. 집안에 비가 새어 컴퓨터 모니터가 고장나 버렸습니다. 집안에는 비가 새고, 밖의 운동장에는 논처럼 물이 가득차고, 전기는 나가고, 전기가 없으니 우물의 모터는 작동되지 않아 수도에는 물이 안나오고.. 아이들이 쓰는 말로 '끝내주는 하루'였습니다. 지금은 비가 개어 참으로 좋은 날씨입...
    Date2002.05.24 Reply0 Views1870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