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이 눈에 아무 증거 아니 뵈어도

    평화의 왕으로 이 세상에 오셔서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성탄과 새해를 맞이하며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충만하기를 기원합니다. 2012년 한해동안 베풀어 주신 주님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저희는 5년만에 고국을 방문하여 귀한 사랑을 받고 돌아왔습니다. 포항중앙교회에서 베풀어주신 과분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참으로 많은 위로를 받았으며 파라과이를 향한 예...
    Date2012.12.27 Reply0 Views13169 file
    Read More
  2. 평화를 향하여 함께 가는 길

    우리를 평화롭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평화로운 세상을 소망하게 하시며, 주님의 평화를 증거하도록 늘 새힘을 부어주시고 늘 우리와 함께 하시는 보혜사 성령님께 감사드립니다. 지난달 5월 국제 에큐메니칼 평화대회가 열릴때즈음 세계 교회가 '평화 주일'을 지킬때에 La Paz 평화공동체도 세계교회와 함께 평화를 위해 기도하였습니다. 특별히 26일 저녁에는 La paz 축제가 [...
    Date2011.06.23 Reply0 Views24929 file
    Read More
  3. 아~ 이래도 되는구나..

    우리의 생명되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부활의 계절에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주시고 이 세상의 생명을 살리는 귀한 사역에 참여하게 하신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이곳 파라과이의 라빠스 선교 공동체도 그리스도의 생명을 증거하며 주님의 은혜 가운데 지내고 있습니다. 라빠스 학교는 이번주간에 수련회를 하였습니다. 기독교의 신앙안에서 함께 어울리며 사랑하는 삶을 배우는 수련회입니다. ...
    Date2011.04.29 Reply0 Views26596 file
    Read More
  4. 날마다 새롭게

    우리 주님의 사랑안에서 문안드립니다. 파라과이를 향한 예수님의 사랑이 증거되기를 위해 기도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곳 파라과이의 라빠스 선교 공동체는 주님의 은혜가운데 지내고 있습니다. 2월 14일에는 라빠스 학교가 개학을 했습니다. 올해도 많은 학생들이 새롭게 등록하여 주님의 평화를 이루는 교육을 받게 되었습니다. 우리 선생님들도 학과목의 실력뿐만 아니라 기도하며 학생들의 인성 교육과 ...
    Date2011.03.29 Reply0 Views21544 file
    Read More
  5. 안드레의 회개

    이 세상의 화해자로 오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신종플루로 인해 고국에서도 사망자가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파라과이도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에 비하면 적지만 40명이상이 신종플루로 사망했습니다. 개학을 한 라빠스 학교는 가급적 전체 학생이 모이는 행사를 삼가하고 개인의 위생관리를 지도하는 것으로 예방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라빠스 선교 공동체의 모든 지체들이...
    Date2009.09.04 Reply0 Views22042 file
    Read More
  6. 화해자가 되거라 - 라빠스 학교 2008년 졸업식

    우리의 소망이신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파라과이의 하늘은 참 맑습니다. 고국의 구름 한점 없이 높은 가을 하늘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더 푸르고 높고 맑습니다. 파라과이의 좋은 공기, 많은 나무들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라빠스 선교 공동체의 모든 지체들은 은혜가운데 생활하고 있습니다. 교회는 공동의회를 통하여 선교하는 교회, 하나님의 사랑과 평화를 증거하는 교회가 됨을 감사하...
    Date2008.12.04 Reply0 Views23095 file
    Read More
  7. 내가 약할 그 때에 곧 강함이니라

    우리를 사랑하시는 주 예수 그리스도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사순절을 지내며 우리 라빠스 공동체에서는 고린도후서 12:10의 말씀을 주제로 묵상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핍박과 곤란을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할 그 때에 곧 강함이니라』약한 우리를 강하게 해 주신다는 말씀이 아니라, 주님을 위하여 약할 그때가 바로 강할 때라는 사실을 묵상하며 바...
    Date2008.02.21 Reply0 Views21522
    Read More
  8. 하나님의 섭리하심을 볼 수 있게 될것입니다.

    우리의 선한 목자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지난 한달간 고국을 방문하면서 베풀어주신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외국의 집회를 앞두고 떠나시기전 바쁘신 가운데 저희 가족에게 귀한 사랑을 베풀어 주신 방지일 목사님과 저희에게 믿음의 아버지이신 김원태 목사님을 비롯하여 말씀을 증거할 수 있도록 초청하여 주시고, 전화로 이메일로, 여러 가지 모양으로 사랑을 베풀어 주신 ...
    Date2007.03.19 Reply0 Views17965 file
    Read More
  9. 한단계 더 성숙하기를 원합니다.

    세상의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새해에도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인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가정과 사역위에 임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이번 성탄절에 어려운 이웃과 인디헤나 형제들과 함께 지내며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안에서 기쁨과 사랑을 나누는 특권을 누렸습니다. 새해에도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그리스도의 은혜안에서 우리 선교지에 믿음이 바라는것들의 실상이 되는 ...
    Date2006.12.30 Reply0 Views16082 file
    Read More
  10. 보호받지 못하는 자들을 위한 예수 그리스도

    우리를 자유롭게 하시는 진리이신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선교소식을 정기적으로 전해드리는데 요즘들어 편지를 받지 못한다는 소식이 있어서 편지가 제대로 전해지고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저희 편지를 받을 때 마다 격려의 말씀을 주시던 분들도 답장이 없고.. 지난번 민영이의 출국소식을 전한 편지에 방지일 목사님께서 보내주신 답장에서 '신목사님내외분 그 딸은 하나님께서 더 사랑하십니다. 가...
    Date2006.11.02 Reply0 Views17419 file
    Read More
  11. 민영이를 고국으로 보내며

    우리의 기쁨의 근원이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오랜만에 편지를 드리게 됩니다. 칠레 영락교회 중고등부 학생들이 선교수련회를 다녀갔습니다. 인디헤나 어린이들이 라빠스 축제에 참석하여 놀이터에서 재미있게 놀던 것을 보며 까레리아이 마을 학교에도 조그마한 놀이터를 만들어 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선교수련회 기간중에 멋진 놀이터를 만들었습니다. 어거스타 교회의 선교팀이 ...
    Date2006.09.02 Reply0 Views12245 file
    Read More
  12. 하나님 자녀로서의 특권을 누리거라!

    우리에게 능력주시며 우리를 영화롭게 하시는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오늘은 민영이와 윤영이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합니다. 일종의 공개편지가 되는군요. 고국의 '선교타임즈'라는 선교잡지에 보내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하나님 자녀로서의 특권을 누리거라! 민영아, 윤영아! ‘차까지 가져갔어도 좋은데..’ 윤영이가 얼마전에 카메라를 도난당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차안에서 한 말이다. 기억하니? ...
    Date2005.05.11 Reply0 Views16737 file
    Read More
  13. 우리도 선교사입니다.

    겨울인데도 요즘은 이상하게 28도 이상의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라 빠스 학교는 지난 금요일 7월 11일에 소풍을 다녀오고 바로 2주간의 겨울 방학으로 들어갔습니다. 파라과이의 여름방학은 3개월이상이지만 겨울방학은 2주일로 상당히 짧습니다. 지난 6월 마지막 주간에는 미국 코넬 대학 교회의 단기 선교팀이 방문하였습니다. 라 빠스 교회와 학교에서 함께 활동하고 특별히 에르난다리아...
    Date2003.07.08 Reply0 Views12209 file
    Read More
  14. 새해 아침에

    새해인사 드립니다. 지난 한해동안 기도해 주시고 격려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어제(12월 31일)은 성도들이 함께 모여 송구영신예배를 드렸습니다. 예년과는 달리 그리 총소리와 폭죽소리는 적게 들리는 밤이었습니다. 몇 년동안 요란한 폭죽과 총소리 때문에 예배를 드릴 수 없을 정도였는데 올해는 너무 조용했습니다. 그 이유가 뭔지 아세요? 파라과이의 경제가 너무 어렵다는 증거랍니다. 폭죽을 살 여유가...
    Date2002.01.02 Reply0 Views1442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